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보기

[동영상뉴스][KIMEX 2020] 에이스(주), ‘에이스트랩’ 사용해 산업현장 ‘물’ 다스린다

기사입력 2020.08.12

조운제 대표 “별도 전원 사용없이 더 우수한 성능 제공”



[동영상뉴스][KIMEX 2020] 에이스(주), ‘에이스트랩’ 사용해 산업현장 ‘물’ 다스린다 - 온라인전시회
에이스(주) 조운제 대표


‘치수(治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물’을 다스리는 것은 어느 분야에서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특히, 제조현장에서의 경우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물을 얼마나 잘 관리하는 지에 따라 작업의 효율은 큰 차이로 이어진다.

에이스(주)는 지난달 21일 개막해 24일까지 나흘간 창원 CECO에서 열린 한국기계산업진흥회(KOAMI·기진회·기산진) 주관, 경상남도·창원시의 공동 주최로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린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orea International Machinery Expo 2020, 키멕스, 이하 KIMEX 2020)’에 참가해 자사의 제품인 ‘에이스트랩(Acetrap)'을 선보였다.

20년이 넘는 업력을 갖고 있는 에이스는 산업현장에서 컴프레서를 사용하다보면 필연적으로 생기는 응축된 물을 효과적으로 배출하는 트랩을 전원을 사용하지 않는 형태로 제작하는 특허기술을 미국과 독일에 등록할 정도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이다.

[동영상뉴스][KIMEX 2020] 에이스(주), ‘에이스트랩’ 사용해 산업현장 ‘물’ 다스린다 - 온라인전시회


이번 KIMEX 2020에서 에이스가 선보인 ‘에이스트랩(Acetrap)’은 컴프레서 압축공기내의 응축수를 배출하는 트랩으로, 레벨제어가 되는 볼플로트를 통해 제로 에어로스 및 외부 전원이 불필요하다. 또한, 큰 사이즈의 다이어프람과 토출구경(5Ø)으로 불순물을 안전하게 배출할 수 있게 제작됐다.

에이스의 조운제 대표는 “에이스트랩의 경우 유럽에서는 5만대가 판매됐으며, 미국에는 지금도 수천대씩 납품이 이어질 만큼 해외에서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이라며, “해외 제품과는 달리 전원을 사용하지 않는 방식을 채용해 소비자들의 요구에 부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시회에 선보인 또 다른 제품군인 터보트랩(Turbotrap) 역시 컴프레서 압축공기 내의 응축수 배출기지만 무전원 볼밸브 방식을 채택해 테스트 핸들을 손으로 돌릴 수 있어 즉각 작동 상태 등을 알 수 있어 언제든 동작을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조 대표는 “에이스는 규모로 봤을 때는 작은 기업이지만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갖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꾸준히 기술을 개발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세계 시장에서의 마켓셰어를 더 많이 가져오는 것 역시 에이스의 지향점 중 하나”라고 밝혔다.
Copyright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 내년 5월 앞당겨 개최키로 확정

4차산업혁명과 함께 스마트팩토리,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과 같은 첨단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제조 공장도 똑똑해지고 있다. 기계와 스마트화의 융합으로 더욱 발전된 스마트기계와 제조업의 미래 공장인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내년 5월19일부터 22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리는 '제13회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기진회(KOAMI), 이하 '기산진')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경남 지역경제 조기 활성화에 앞장서기 위해 개최시기를 기존 10월에서 5월로 변경했다. 이번 전시회는 지방 지역최초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100부스 규모로 유치해 시연해 보인다. 또한, 전시장내 오픈형 세미나장에서 스마트공장 설명회를 개최해, 참관객과 호흡하는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 가겠다는 게 기산진 측의 생각이다. 17일 기산진에 따르면, 일본과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