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부스배치도 보기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 내년 5월 앞당겨 개최키로 확정

기사입력 2019.12.17

15개국 170개사 참가, 보다 스마트해진 제조업 미래 공장 눈으로 확인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 내년 5월 앞당겨 개최키로 확정 - 온라인전시회

4차산업혁명과 함께 스마트팩토리,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과 같은 첨단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제조 공장도 똑똑해지고 있다.

기계와 스마트화의 융합으로 더욱 발전된 스마트기계와 제조업의 미래 공장인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내년 5월19일부터 22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리는 '제13회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기진회(KOAMI), 이하 '기산진')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경남 지역경제 조기 활성화에 앞장서기 위해 개최시기를 기존 10월에서 5월로 변경했다.

이번 전시회는 지방 지역최초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100부스 규모로 유치해 시연해 보인다. 또한, 전시장내 오픈형 세미나장에서 스마트공장 설명회를 개최해, 참관객과 호흡하는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 가겠다는 게 기산진 측의 생각이다.

17일 기산진에 따르면, 일본과 미국, 독일 등 15개국 170개사가 전시회에 참가한다. 500부스 규모로 치러질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금속가공 & 기계기술, 오토메이션 & 스마트팩토리, 측정 & 검사기술, 에너지절감 & 냉난방기술, 부품 & 소재기술 등 6개 핵심분야로 구성했다.

경남지역을 선도하는 스마트가공기계(공작기계)를 비롯해 스마트공장의 핵심인 솔루션인 사물인터넷(IOT), PLM, 센서 등) 등 기계관련 핵심기술과 솔루션을 관람할 수 있다. '스마트공장 데모장비관'의 경우, 스마트공장의 협력기업(5G, IOT, 센서, 기계장비 등)들과 샵인샵(Shop-in-Shop) 형태의 전시구성을 기획했다.

한편, 경상남도 기계산업의 과거와 현재를 함께해 온 제13회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새로운 제조업의 미래 '제조업의 르네상스로의 부흥'을 위한 마케팅 지원의 중추 역할을 수행하며 제조업의 미래모습을 제시할 것으로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방 최초전시이자 역사를 자랑하는 기계류 전문전시회로써 기계산업 마케팅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내년에도 2만여명의 관람객과 약 5억불의 계약 및 상담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산진 측은 경남도내 제조업체 및 부산, 울산, 경남 등 인근제조업체 담당자들을 초청해 스마트 공장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참가업체로 해금 높은 전시성과와 만족도를 제시하겠다고 했다.
Copyright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 내년 5월 앞당겨 개최키로 확정

4차산업혁명과 함께 스마트팩토리,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과 같은 첨단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제조 공장도 똑똑해지고 있다. 기계와 스마트화의 융합으로 더욱 발전된 스마트기계와 제조업의 미래 공장인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내년 5월19일부터 22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리는 '제13회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기진회(KOAMI), 이하 '기산진')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경남 지역경제 조기 활성화에 앞장서기 위해 개최시기를 기존 10월에서 5월로 변경했다. 이번 전시회는 지방 지역최초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100부스 규모로 유치해 시연해 보인다. 또한, 전시장내 오픈형 세미나장에서 스마트공장 설명회를 개최해, 참관객과 호흡하는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 가겠다는 게 기산진 측의 생각이다. 17일 기산진에 따르면, 일본과 미국,